커쇼 투구 훈련 또 중단 > Q&A

본문 바로가기




Warning: Directory /home/cowe12/wwwhome/data/cache/URI not writable, please chmod to 777 in /home/cowe12/wwwhome/plugin/htmlpurifier/HTMLPurifier.standalone.php on line 15347

Warning: Directory /home/cowe12/wwwhome/data/cache/URI not writable, please chmod to 777 in /home/cowe12/wwwhome/plugin/htmlpurifier/HTMLPurifier.standalone.php on line 15347

Warning: Directory /home/cowe12/wwwhome/data/cache/URI not writable, please chmod to 777 in /home/cowe12/wwwhome/plugin/htmlpurifier/HTMLPurifier.standalone.php on line 15347
Q&A

커쇼 투구 훈련 또 중단

Page info

Name 탁형선 Date19-03-16 17:10 Hit1 Comment0

Contents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투산) 김재호 특파원] 2019시즌 LA다저스의 개막전 선발은 누가 될까? 등번호 22번의 선수가 아닐 수도 있다.

클레이튼 커쇼의 시즌 준비가 또 제동이 걸렸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26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를 마친 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 등 현지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커쇼의 소식을 전했다.

지난주 불펜 투구 이후 어깨에 느낌이 좋지 않아 4일간 캐치볼을 중단했던 커쇼는 이날 캐치볼을 재개했지만, 공에 제대로 힘을 싣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캐치볼을 마친 뒤에도 표정이 좋지 않았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느낌이 좋지 못했다"며 투구 훈련을 다시 연기한다고 밝혔다. 캠프 초반 투수가 두 번이나 공을 손에서 놓는다는 것은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다저스 에이스에게 지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3월 29일로 예정된 개막전 등판도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자칫 시즌 개막을 부상자 명단에서 맞이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다.

로버츠는 "그가 다시 공을 잡았을 때 느낌이 더 나아지기를 바랐다. 그러기에 이상적인 상황은 아니다"라며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어떤 상황이든 대처해나갈 것"이라며 극복 의지를 드러냈다. 덧붙여 커쇼가 MRI 등 정밀검진도 예정돼 있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

피칭도 아니고 캐치볼 하다가 중단이라면

어깨가 많이 안좋은걸까요?

요 몇년간 허리가 말썽이더니만... 올해는 어깨도 심상치 않아보이네요


Comment list

No comment




ADDRESS. Geumgang Penterium IT Tower, A-909, 333-7, Sangdaewon, Jungwon, Seongnam, Gyeonggi, 462-901, Korea
TEL. +82-70-7730-0823 FAX. +82-31-730-0079 E-Mil. info@cowe.co.kr
Copyright © cowe.co.kr All rights reserved.